​조와 울들

Detail

​곽비누, 이아름, 한진원(표지 디자인)

Year

2018

Location

Seoul, Korea

Share

  • Instagram

저희는 시대가 우리를 외면해서, 기이하게 불행은 불행을 먹고 자라서,

도무지 헤쳐나갈 수 없을 것 같은 순간과 감당할 수 없는 마음에 대해 논합니다.

한편, 수렁에서 발견한 행운과 소외의 막다른 골목에서 만난 감정과

단어의 소중함에 대해 고백하며

오늘의 부끄러움이 내일의 불명예가 되지 않도록 반성합니다.

그러니까

그야말로 우리 생의 '조'와 '울'들을 목도하고 서술하는 것이 우리 팀의 작업입니다.

조와 울들 표지.jpg
조와 울들 내지 3.jpg
조와 울들 내지 4.jpg